3F Hillside Bldg. Apgujeong-ro 60-gil 26 Gangnam-gu Seoul 06014 Korea

speeker

최광호

CHOI GWANG HO

“단순히 매장에서 음식을 만들어 손님들에게 제공하는 셰프가 아닌 요리연구가로서 누구나 맛있는 요리를 집에서 쉽고 간편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도록 레시피를 연구, 개발하고 있어요.” 스타셰프의 등용문이라 불리는 요리 서바이벌 프로그램 <마스터셰프 코리아3>의 우승자 최광호의 행보는 조금 달랐다. 우승 후 그는 자신의 레스토랑을 오픈하는 대신 요리연구가의 길을 택했다. 그리고 방송과 쿠킹클래스, 강연을 통해 사람들이 더 편하고 즐겁게 음식을 만들 수 있는 방식을 전파하는 중이다. 처음 보는 사람에게도 가장 먼저 식사를 했는지 물어보고, 정성스레 만든 먹을 거리를 흔쾌히 내어주는 그의 다정함은 요리연구가이자 강사로서 더없이 좋은 능력으로 발현되고 있다. “요리는 쉽고 간단하게 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물론 과정이 복잡하고 어려운 요리의 맛이 더 풍부하고 매력적일 수는 있죠. 하지만 요리를 처음 하는 사람들에게는 부담이 될 거예요. 제가 쿠킹 클래스에서 항상 하는 말이 있어요. 집에서 만들 수 없는 요리는 알려드리지 않는다는 거죠. 그게 요리연구가로서 제 철칙입니다.” 자신의 실력을 과시하기 보다 언제나 처음 시작하는 사람의 눈높이에서 요리를 알려주는 요리연구가 최광호의 따뜻함은 더 넓게 퍼져나가는 중이다.

 

사람들에게는 <마스터셰프 코리아3>의 우승자로 가장 많이 알려져 있다.

호주에서 생활할 때 <마스터셰프>라는 프로그램을 처음 접했는데, 굉장히 흥미롭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한국에 돌아왔는데, 마침 한국에서도 <마스터셰프 코리아>를 한다고 해서 바로 신청을 했다. 그리고 감사하게도 <마스터셰프 코리아3> 우승을 거머쥐었다. 이 프로그램을 하면서 가장 많이 느낀 것은 바로 나의 부족한 점이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음식을 다양하게 접하는 방식을 배웠다. 그동안 내가 하던 방식을 벗어나 새로운 도전을 하게 만들어주기도 했다.

요리연구가로서 어떤 활동을 하고 있나? 

주로 쿠킹클래스를 많이 한다. 요리하는 것을 어려워하고 힘들어하는 이들을 위해 쉽게 요리할 수 있게 알려주는 일을 하고 있다. 그 외에도 기존 레스토랑이나 새로 시작하시는 다이닝을 위한 레시피를 구성하고 조언해주는 일도 한다. 해외에서 재외 한국 대사관이나 문화원과 한식을 알리는 행사를 진행하기도 한다.

셰프가 아닌 요리연구가라는 길을 택한 이유는 무엇인가? 

레스토랑이라는 한정된 공간이 아닌 더 다양하고 넓은 곳에서 사람들에게 요리를 알려주고 싶었다.

최광호는 레스토랑이라는 한정된 공간이 아닌 더 다양하고 넓은 곳에서 사람들에게 요리를 알려주고 싶어 셰프가 아닌 요리연구가의 길을 택했다.

요리에 대한 본격적인 공부는 호주에서 한 걸로 알고 있다. 그 곳에서 어떤 요리를 배웠나?

시드니에 있는 윌리엄블루 컬리지(William Blue College)에 다녔다. 호텔학교인데 요리에 대한 전반적인 교육과 호텔경영의 기본적인 부분이 같이 배울 수 있는 커리큘럼이라 마음에 들었다. 2년동안 cookery 과정으로 전문학사 교육을 받았고 <마스터셰프 코리아3>가 끝난 후 다시 돌아가 호텔경영으로 학사를 마치고 돌아왔다.

해외에서 공부를 했음에도, 계속해서 한식을 연구하고 공부하고 있다.

한식이 정말 매력적인 음식이지만, 반대로 풀어내기 굉장히 어려운 음식이라 늘 관심을 갖고 있다. 한식을 할 때는 테크닉적이 아닌 재료와 양념의 이해도가 높아야 하는데, 나는 이 부분을 쉽게 이해하고 적용할 수 있도록 풀어보고자 한다.

요리를 하면서 유독 애용하는 소스가 있다면?

마요네즈를 가장 좋아한다. 마요네즈는 한식과 양식을 이어주는 다리 같은 존재다. 한국의 장류와 굉장히 잘 어울린다. 특히 마요네즈와 쌈장을 섞어 만든 ‘쌈장아이올리’는 내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소스다.

내 요리는 어떻다’라고 한마디로 설명한다면?

‘내 요리는 담백하다.’ 나는 대단한 테크닉이나 실력을 가진 게 아니라, 그저 요리를 좋아하고 즐기고 그것을 편하게 나누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이다. 이런 내 성향이 요리에도 반영된다. 특별하지는 않지만, 모두가 좋아하는 담백한 음식이 내 스타일이다.

몇 년 전에는 요리 유투버로도 활동했다. 요리 유투브계의 선두주자로 요알못을 위한 컨텐츠를 만든 것으로 알고 있는데?

당시에 같이 일했던 회사와 함께 요리를 못하는 사람을 위한 컨텐츠를 만들어 보자고 해서 시작했었다. 사연을 받아서 그 사람이 만들고 싶은 요리를 최대한 쉽게 알려주는 형태였다. 처음에는 사연이 안들어 오면 어쩌나 했는데, 생각보다 신청이 많아져서 고르는데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웃음).

그가 요리 수업을 주기적으로 하는 쿠킹클래스 공간.

요리의 기본 중 하나가 청결이긴 하지만, 요리를 하는 사람 중에서도 유독 청결한 편이다. 

아버지가 굉장히 깔끔한 편이다. 어렸을 때부터 그런 환경에서 자라다 보니 자연스럽게 청결이 몸에 밴 것 같다. 정리는 일종의 강박인데 물건의 자리를 정해두고 항상 그 자리에 두려고 한다. 한번 자리를 정해두면 정리할 때 편하고 필요 없는 물건을 덜 사게 되는 효과도 있다.

요리를 하지 않을 때는 어떻게 시간을 보내는 편인가?

운동하는 걸 좋아한다. 필라테스를 배운 적도 있고, 예전에는 취미 삼아 스피닝 강사도 했었다. 요즘에는 날씨가 좋을 때마다 가까운 청계천에 가서 러닝을 한다. 기회가 되면 클라이밍에도 도전해 보고 싶다. 또 집에 있을 때는 식물을 가꾼다. 식물은 마음을 편하게 해주는 매력이 있다. 손이 좀 많이 가지만 잘 자라는걸 보고 있으면 뿌듯하다. 외목대나 깔끔하게 쭉 뻗은 드라코, 알로카시아 같은 종류를 선호한다.

혹시 음식을 만드는 것 외에 미식을 즐기기도 하는 편인가? 

음식을 잘 만들기 위해서는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먹어보는 것도 못지 않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맛을 알아야 좋은 맛을 만들어 낼 수 있으니까. 물론 기본적으로 먹는 것, 특히 맛있는 것을 참 좋아한다.

나만이 알고 있는 맛집을 공유한다면?

허름하고 오래된 노포를 좋아한다. 낙원상가 쪽에 ‘종로찌개마을’이라는 식당이 있는데, 누구를 데려가도 실패한적이 없는 곳이다. 여기서는 뽈찜과 내장탕을 꼭 맛봐야 한다. 서촌에 있는 ‘채부동잔치집’은 할머니의 손맛이 생각나는 곳이다. 가격도 저렴한데 맛도 훌륭하다. 특히 비빔국수와 해물파전은 최고의 조합이다.

식기에서부터 자잘한 도구와 향신료 등이 말끔하게 정리되어 있는 그의 공간.
요리를 할 때 최광호 셰프가 주로 사용하는 도구들.
그의 패셔너블한 취향이 잘 반영된 세프복.

 

PROFESSIONAL EXPERIENCES

  • CEREB DE TOMATO (SEOUL) DEMI CHEF
  • A TO Z CAFE (SEOUL) KITCHEN MANAGER
  • SAILS IN THE DESERT HOTEL(YULARA) COMMI CHEF
  • CHLORIS CUCHINA (SEOUL) HEAD CHEF
  • CJ ‘K-CON’ VIP CATERING

COOKING SPECIALIST 

  • 2019 ARGENTINA KOREAN FOOD FESTIVAL MAIN CHEF
  • MAIN CHEF OF CJ O SHOPPING+ ‘THE GREAT ALONE MEAL’
  • JUDGE OF 2018 G-CERAMIC FAIR, CERAMIC DINING
  • 2018 ARGENTINA KOREAN FOOD FESTIVAL MAIN CHEF
  • 2017 TASTE OF AUSTRALIA –VIETNAM CULINARY COMPETITION

COOKING CLASS

  • CJ BEKSUL
  • SHINSEAGAE ACADEMY
  • WECOOK

TV/ADVERTISEMENT

  • WINNER OF OLIVE TV <MASTER CHEF KOREA>
  • MODEL OF 2017 S/S HERA SEOUL FASHIONWEEK ‘GN-NINETEENEIGHTY 1980’
  • MODEL OF SAMSUNG CARD VIRAL COMMERCIAL
  • KBS <YEOYU MANMAN>
  • TV CHOSUN <DOCUMENTARY SPECIAL>, <MY WIFE’S TASTE >
  • MNET < FOREIGN GIRL> ETC…

    Sorry, no articles matched your criter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