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eker

이언정

Eonjeong Lee

슈퍼 모델이자 배우인 이언정의 하루는 꾸준한 운동으로 가득 차 있다. 그리고 무예타이, 발레, 필라테스, 플라잉 요가 등 다양한 운동을 통해 쌓은 경험과 사소하지만 좋은 생활 습관들을 공유하기 위해 유튜브 홈트레이닝 채널 ‘언니랑’을 연재 중이다. “운동을 하면서 가장 좋았던 건 몸의 변화가 아니라 마음에 변화예요. ‘웰에이징’이란 건 결국 정신적인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그녀가 매일매일 자신을 단련하는 이유는 피부나 몸의 문제가 아니라 삶의 태도에 관한 것이다. 이언정이 말하는 우아하게 나이 드는 방법.

무예타이, 필라테스, 골프 등 다양한 운동을 거쳐 지금은 플라잉 요가에 푹 빠져 있다고 들었다.

내게 운동이란 삶을 지탱해 주는 긴장의 끈 혹은 일종의 종교와도 같다. 직업 특성상 밤낮이 바뀌고 불규칙적으로 살게 될 때가 있었는데, 자연히 사람이 우울해지더라. 그 후로 매일 운동 스케줄을 잡기 시작했더니 일찍 일어나게 되고 하루의 패턴이 안정됐다. 플라잉 요가를 하면서 나름의 작은 목표도 생겼다. 언젠가는 플라잉 요가로 무대에 서고 싶다.

공연을 하고 싶다는 건가? 촬영하면서 보여준 동작은 마치 무용수의 움직임과 흡사했다.

한 줄의 천에 몸을 의지해야 하는 ‘실크’ 같은 경우는 몇 분 동안 매달려 있는 것도 굉장히 힘들기 때문에 따로 대회가 있을 정도다. 나 역시 몇 가지 동작을 완벽하게 마스터해서 사람들에게 선보이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점점 새로운 일이 없어졌는데, 플라잉 요가를 시작한 후엔 다시 열정이란 걸 느끼고 있다.

운동 방법과 음식 등 총체적인 라이프스타일을 아우르는 유튜브 채널 ‘언니랑’을 연재 중이다. 정말 아는 언니와 운동하는 것처럼 같이 땀을 흘리고 친근하게 “지금 힘들지? 조금만 더 해 보자!” 하고 격려해 주는 구성이 인상적이었다.

이 비디오를 통해 뭔가를 얻고 싶었던 게 아니라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경험한 소소한 팁들을 사람들과 공유하자는 취지였다. 사실 사회생활을 하다 보면 따로 운동할 시간을 내기가 어려운 경우가 많으니까, 집에서 간단하게 따라 할 수 있는 세션으로 제작했다. 거기에 운동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음식을 더했다. 집에서 쉽고 더 맛있게 만들 수 있는 음식들, 아몬드 밀크나 샐러드, 바나나 스무디 같은 레시피 말이다.

‘Gym’과 ‘Food’ 외에도 카테고리를 확장할 생각이 있나?

물론이다. 일단 ‘여자’에 포커스를 두고 싶다. 사실 여자는 죽을 때까지 여자이고 싶지 않나. 예쁜 엄마, 예쁜 할머니가 되는 방법을 고민하고 공유해보면 어떨까 싶다. 그건 외모가 될 수도 있고 어떤 애티튜드일 수도 있다.

결국 아름답게 나이 드는 법에 대한 이야기인데, 진짜 ‘웰 에이징’이란 무엇이라 생각하나?

예전에 일 때문에 전라도에 한 달 정도 머문 적이 있었다. 그때도 아침마다 등산을 다녔는데 정상에 올라서 햇살과 바다 풍경을 보면서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몸이 건강한 것도 중요하지만 좋은 것을 보고 긍정적인 생각을 해야 아름다운 사람이 되는구나.’ 결국 ‘웰 에이징’이라는 건 마음의 문제 아닐까? 나 역시 나이 들어간다는 사실을 직면하는 게 두렵고 속상할 때도 있다. 하지만 그 자체를 받아들이고 좋은 생각을 하는 게 중요하다.

홈 트레이닝을 하는 사람들에게 해 주고 싶은 조언이 있다면?

생활 속 사소한 습관들이 건강한 몸을 만든다는 것. 이를테면 되도록 엘리베이터를 타지 않고 걸어 다니려고 노력한다든지, 매일 5분이라도 꾸준히 스트레칭을 한다든지, 이런 좋은 습관들이 쌓이면 자연스럽게 아름다운 몸을 가질 수 있다.

모델로서의 커리어 이후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연기자로서의 커리어를 쌓아왔다. 작품에 대한 계획은 없나?

나에게 맞는 캐릭터라면 언제든 환영이다. 보편적인 로맨스, 일상을 연기해 보고 싶다. 실제로도 그렇게 평범하게 살고 싶고.

이름 앞에 들어갈만한 수식어 하나를 꼽는다면 무엇인가?

여자. 마흔이 되고 나서야 여자가 됐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동안의 외모로 인한 선입견이나 매체 속에서 만들어진 이미지와 진짜 내 모습 사이에 간극이 있었는데, 지금은 겉모습과 내면이 자연스럽게 연결됐다는 느낌을 받았다. 정신적으로 많이 성숙해지고 있는 시기인 것 같다. 사람 냄새를 풍기면서 인간적으로 점점 단단해지는, 그렇게 변해가는 내 모습이 마음에 든다.

50대 이후를 그려본다면 어떤 모습일까?

지금과 크게 변하지는 않았겠지만, 아마도 가족이 있지 않을까? 그땐 아이를 키우고 남편과 함께 사는 또 다른 라이프스타일을 사람들과 공유해 나아가고 싶다. 그렇게 살다가 60대 때는 내 얼굴을 책임질 수 있는 사람이 되는 게 궁극적인 목표다. 내가 어떤 삶을 살아왔는지 점점 얼굴에 드러나는 법이니까. 하루하루 긍정적인 시선으로, 유의미한 생각들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나이 들고 싶다.

 

 

 

무예타이, 필라테스, 발레 등을 거쳐 현재는 플라잉 요가에 푹 빠져있는 이언정
매일 차를 마시고 가까운 거리는 걷는 등, 건강한 습관으로 가득 차 있는 이언정의 하루

Photo by Jooyoung Ahn(Portrait), Youngsang Chun(Still Life)
Location 옴 팩토리, 더 뮤즈 발레 스튜디오

DRAMA

  • 2005년 《Hello, Franceska》 (MBC)
  • 2005년 《My girl》 (SBS) –
  • 2006년 《One Fine day》 (MBC) –
  • 2007년 《City ghost story dejavu》 (super action)
  • 2009년 《Empress Cheonchu》 (KBS) –
  • 2009년 《Iris》 (KBS) –
  • 2013년 《Pure Love》 (KBS)
  • 2013년 <One Fine day> (jtbc)
  • 2014년 《Family Secrets》 (tvN) – 김미연 역